메인메뉴

보도자료
 
작성일 : 17-11-23 15:15
프라스틱 쓰레기, 3D프린터를 만나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80  

[고든 정의 TECH+] 플라스틱 쓰레기, 3D프린터를 만나다

 플라스틱은 인류의 가장 유용한 발명품 가운데 하나입니다.

플라스틱 제품이 없는 현대 문명은 생각하기 힘들 정도로 우리는 수많은 플라스틱 제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금속 제품은 녹여서 쉽게 다른 금속 제품을 만들 수 있지만, 플라스틱은 녹으면 성질이 변하기 때문입니다.

로테르담에 위치한 디자인연구소인 뉴 로우(New Raw)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이용해서 벤치 같은 공공 목적의 제품을 제작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플라스틱 쓰레기를 원료로 출력한 XXX 벤치. 두 사람이 마주보고 앉을 수 있게 제작됐다. (사진=The New Raw)

플라스틱은 인류의 가장 유용한 발명품 가운데 하나입니다. 플라스틱 제품이 없는 현대 문명은 생각하기 힘들 정도로 우리는 수많은 플라스틱 제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가볍고 단단하며 쉽게 가공할 수 있고 저렴한 플라스틱은 사실 한 가지 문제만 제외하면 완벽한 발명품입니다. 쉽게 재활용이 안 된다는 점입니다. 금속 제품은 녹여서 쉽게 다른 금속 제품을 만들 수 있지만, 플라스틱은 녹으면 성질이 변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플라스틱 쓰레기는 분리수거를 하더라도 일부만 재활용하고 나머지는 소각하거나 매립할 수밖에 없습니다. 물론 플라스틱 쓰레기가 강과 하수구를 타고 바다로 흘러 들어가면 미세 플라스틱 같은 더 복잡한 문제를 일으키기 때문에 재활용과 관계없이 반드시 분리수거는 필요합니다. 하지만 동시에 분리수거한 플라스틱 쓰레기를 더 효과적으로 재활용할 방법도 필요합니다.

과학자들은 플라스틱 쓰레기로 유용한 물건을 만드는 여러 가지 방법을 개발했는데, 최근에는 3D 프린터를 활용한 방법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로테르담에 위치한 디자인연구소인 뉴 로우(New Raw)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이용해서 벤치 같은 공공 목적의 제품을 제작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도시를 출력하라’(Print Your City!)라는 슬로건 아래 진행되는 이 프로젝트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작은 알갱이로 갈아서 접착제와 함께 3D 프린터로 출력하는 것입니다. 테스트용으로 만든 xxx 벤치는 80x150㎝ 크기인데 두 사람이 서로 반대 방향으로 앉을 수 있게 디자인했습니다. 이 벤치는 다소 실용적이지 않은 모습이긴 하지만, 3D 프린터를 이용하면 이전에는 만들기 어려운 독특한 제품도 쉽게 출력할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무게는 50㎏인데, 벤치가 설치된 암스테르담의 경우 주민 한 명당 연간 23㎏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만든다는 점을 생각할 때 원료는 부족하지 않을 것입니다. 다만 실용화를 위해서는 내구성이나 환경 안전성에서 문제가 없고 가격도 저렴하다는 점을 입증해야 합니다.

한편 아디다스는 3D 프린팅 운동화를 개발하면서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재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수거한 쓰레기를 분말로 만든 후 다시 3D프린터로 출력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출력한 운동화는 소비자의 발 모양에 따라 맞춤형 제작이 가능하기 때문에 발에 꼭 맞는 신발로 재탄생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아직 3D 프린터 운동화는 가격이 비싼 편이라 대중화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또 전통적인 3D 프린터 출력 소재 대비 내구성이 얼마나 좋은지도 검증해야 합니다.

우리가 플라스틱 없이 문명 생활을 영위할 수 없다는 점은 분명합니다. 반드시 써야 하는 물건이라면 한 번 사용하고 아깝게 버리는 것보다 반복해서 재사용할 수 있다면 더 유용할 뿐 아니라 환경에도 안전하고 고갈 문제도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3D 프린터 기술의 접목은 플라스틱 재활용에 혁신을 불러올지도 모릅니다. 물론 아직 해결해야 할 기술적 문제가 많이 남아있지만, 플라스틱 재활용에 대한 시대적 요구가 큰 만큼 앞으로 많은 진척이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소문내기 :

차지영 18-08-09 18:08
답변 삭제  
* 비밀글 입니다.